계룡산 줄기의 한쪽 마티산 옆 국사봉 자락인 반포면 도남리, 백제의 고도인 공주팔경중의 한 곳인 창벽에 가로막혀 나룻배를 타고 드나들어야 했던 오지마을인 이 곳에 '94년 충청남도 산림환경연구소가 이전하면서 주변의 잘 보존된 울창한 숲을 금강자연휴양림으로 지정하였고 '97.10월 산림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휴양림은 자연 그대로의모습을 많이 간직하고 있고 수종은 주로 활엽수이다. 숲에 들어가면 바람소리가 시원하게 들린다. 그 외, 이 곳의 볼거리로는 산림박물관수목원, 온실, 야생동물원, 야생화원, 연못, 팔각정 등이 있으며 중부권 최대의 전천후 자연학습 교육장으로 손색이 없는 시설을 갖추게되었다.  특히 산림박물관의 웅장한 건물은 백제의 전통양식으로 건립되었으며. "자연과의 만남, 산림의 역사, 산림의 혜택과 이용, 고통받는 산림, 산림정책과 미래의 산림"을 주제로 산림에 관한 모든 것을 전시한 산림문화공간이며, 금산의 은행나무, 공주의 당산나무,안면도 소나무 등을 실제 크기와 모양으로 재현해 놓았다. 유리 돔으로 지어진 대형온실에는 열대, 아열대 식물을 전시, 재배하며, 야생 동물원에는 반달곰, 원숭이,멧돼지 등 9종의 수류와 원앙, 공작새 등 29종의 조류를 사육하고 있으며, 약 20ha의 수목원은 학생.일반인을 위한 산림학습교육장으로 철쭉원, 매화원 등의 전문수목원과 창포,톱풀,구절초 등 야생화를 관찰할 수 있는 야생화원, 분수,폭포,무지개다리 등을 시설한 전통 연못이 있다.
휴 관 일 : 신정, 구정, 추석당일과 매주 월요일은 휴관
개관시간 : (하절기) 09:00 - 18:00 (17:00까지 매표)
           (동절기) 09:00 - 17:00 (16:00까지 매표)
관람소요시간 : 3시간
  입 장 료 :          어 른       학생.군인      어린이
             개인    1,500원      1,300원        700원
             단체    1,300원      1,100원        500원